글쓴이 admin
제목 2020년까지 건물부문 온실가스 26% 줄이자

2020년까지 건물부문 온실가스 26% 줄이자


국토교통부, 녹색건축물 활성화 차원서 기본계획 수립키로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에너지타임즈】정부가 오는 2020년까지 건물부문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26%까지 줄이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녹색건축물 조성을 촉진하자는 차원에서 오는 2020년까지 건물부문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배출전망치(BAU) 대비 26.9% 감축하기 위한 제1회 녹색건축물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본계획은 녹색건축물 조성·보급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과 전략을 담는 법정계획으로 5년마다 수립될 예정이다.


 특히 제1차 녹색건축물기본계획은 탄소저감형 국토환경과 환경 친화적 생활문화를 위한 녹색건축물의 보급과 육성을 비전으로 오는 2020년까지 건축물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26.9% 감축함으로써 녹색건축물 활성화 등 국가정책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수립될 예정이다. 또 녹색건축물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건축기준 선진화와 녹색산업 육성 등을 위한 포괄적인 전략이 담긴다.


 그 일환으로 국토교통부는 ▲신축건축물의 에너지 기준 강화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효율개선 촉진 ▲건축물 사용자의 에너지절약 유도 ▲녹색건축 기술개발 / 인프라 구축 등 4대 추진전략과 10개 정책과제를 도출했다.


 먼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녹색건축기준을 마련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건물온실가스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녹색건축물 기준이 선진화된다. 또 공공부문 그린리모델링 확산과 에너지효율 1등급 의무화 대상 확대 등 공공부문에서 녹색건축물을 우선적으로 조성토록 하는 정책도 추진된다.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확대와 건축물 에너지사용량 부동산 포털 공개, 다각적인 정책홍보 등으로 민간부문 그린리모델링 활성화에 필요한 체계적인 지원방안도 마련된다. 이뿐만 아니라 건축물 목표관리제 운영지원 확대와 인증제도 정비 등 기존 건축물에 대한 관리와 인증기준도 강화된다.


 녹색건축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정책도 마련된다. 그 일환으로 녹색건축 전문기업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법·제도적인 기반이 마련되고 건물에너지평가사 등 전문 인력 양성으로 녹색건축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다.


 이밖에도 관계부처 공무원과 전문가를 아우르는 녹색건축정책 협력체계가 구축되고, 산업부 ESCO(Energy Saving COmpany)와 서울시 BRP(Building Retrofit Project) 등 다른 사업과 연계한 저비용·고효율 그린리모델링도 확산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제1차 녹색건축물기본계획을 계기로 녹색건축물 활성화정책이 적극 추진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녹색건축 산업 육성과 녹색건축부문 일자리 창출 등 창조경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Design by_hihompy.co.kr

타이틀 비주얼 플래시